• 솔지 인스타그램
그룹 EXID 출신 솔지가 콘서트 취소에 대해 사과했다.

솔지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편지와 함께 첫 단독 콘서트를 취소한 데 대한 아쉬움 심경을 전했다.

그는 편지에서 "이번 '솔지 첫 단독콘서트' 취소로 인해 기대해주셨던 저를 아끼는 모든 분께 실망을 안겨드리게 됐다"며 "다시 한번 미안하고 죄송스러운 마음 전하고 싶어 올리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더 좋은 날을 기다리며 열심히 준비하고 있겠다"며 "우리 꼭 만나요! 사랑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솔지는 "난 정말 정말 괜찮아! 더 멋지게 할 거야. 내 공연인 만큼 내가 팬분들에게 제대로 사과하고 싶었다"며 "그러니 다들 맘 아파하지 말고 오늘 하루 행복하게 보내자"고 팬들을 달랬다.

앞서 솔지는 오는 12월 30일과 31일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첫 단독 콘서트를 열 예정이었으나 이를 취소했다.

솔지 측은 예매 사이트 공지를 통해 "부득이하게도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며 "관객분들께 좋은 공연을 선보이기 위하여 열심히 준비하였으나 여러가지 여건으로 인하여 공연 진행이 어렵다고 판단해 내린 결정임을 너그러이 이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30 00:26:08 수정시간 : 2021/11/30 00:2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