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돌싱글즈2' 윤남기, 이다은 허리 끌어안으며 진한 스킨십…"어색함 없어"
  • 기자김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11.28 22:26
  • MBN '돌싱글즈2'
'돌싱글즈2' MC들이 윤남기, 이다은 커플의 빠른 스킨십에 깜짝 놀랐다.

28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2'에서는 윤남기, 이다은 커플의 동거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이다은은 윤남기와 나란히 앉아 술을 마시다가 윤남기의 반려견 맥스를 가리키며 "맥스가 이런 장면을 본 적 있냐"고 물었다.

윤남기는 "있긴 있다"고 답한 뒤 곧바로 "이렇게 다정한 장면은 본 적 없다"고 수습했다.

이다은은 웃음을 지으며 "조금 짜증날 뻔 했다"고 말했다.

이에 윤남기는 이다은의 허리를 끌어안으며 "미안해"라고 사과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본 MC들은 두 사람의 스킨십에 환호성을 질렀다.

윤남기는 이다은을 위해 서울로 이사를 준비 중이라며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현했다.

잠시 후 이다은은 자리를 정리하고 잘 준비를 하면서 윤남기에게 "같이 씻자"고 말실수를 했다.

그는 먼저 침대에 자리를 잡고 누웠다. 윤남기의 반려견도 이다은이 누운 침대에 올라갔다.

이를 본 윤남기는 웃음을 터뜨렸고, "어디서 잘 거냐"는 이다은의 질문에 은근슬쩍 이다은 옆에 앉았다.

이다은은 "난 몰라"라고 먼저 누웠고 윤남기 역시 불을 끈 뒤 이다은과 함께 잠들었다.

MC들은 "드라마보다 더 재밌다"며 두 사람의 빠른 스킨십을 놀라워했다.

이지혜는 "분위기로 봤을 때 한 침대를 쓰는 게 당연한 것 같다. 스킨십도 그렇고 어색한 게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8 22:26:09 수정시간 : 2021/11/28 22:2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