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쇼미더머니10' 측이 방송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26일 밤 방송된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10’에서는 준결승이 진행됐다.

이날 베이식의 무대가 끝난 뒤 지난주 방송분이 약 50초가량 송출되는 방송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쇼미더머니10' 측은 자막을 통해 "방송사의 사정으로 인해 방송이 고르지 못했다. 시청에 불편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방송 후반 편집 작업 지연으로 시청에 불편을 드렸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추후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27일 "방송 후반 편집작업 지연으로 시청에 불편을 드렸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추후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공지했다.

한편, '쇼미더머니'는 엠넷 대표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올해 열 번째 시즌을 맞았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7 23:55:49 수정시간 : 2021/11/27 23:5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