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진초이가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놨다.

오늘(27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스우파 리더즈 8인(모니카·허니제이·아이키·리헤이·효진초이·가비·노제·리정)과 함께하는 두 번째 이야기가 이어진다.

이날 녹화에서 효진초이는 "춤에 대한 열정 하나로 부산에서 서울로 무작정 상경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효진초이는 "생활고로 힘들었던 시절엔 샴푸값이 아까워 머리카락을 잘랐다"고 말해 모두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기도 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형님들과 리더들의 초특급 만남이 이루어진다. 형님들의 각양각색 댄스를 본 리더들은 본인의 크루에 더 어울릴 것 같은 형님들을 쟁취하기 위해 열띤 배틀을 펼쳤다.

한편, 이성 상실 본능 충실 형님학교에서 벌어지는 세상의 모든 놀이!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 방송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7 19:05:49 수정시간 : 2021/11/27 19:0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