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파이널 1위·상금 5000만원 주인공은?…훅, '엄마가 딸에게' 감동 퍼포먼스('스우파')
  • 기자김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10.27 00:13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스우파' 라치카, 코카N버터, 홀리뱅, 훅 등 네 크루가 최종 우승을 위한 마지막 퍼포먼스를 펼쳤다.

26일 생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는 파이널 메인 미션인 '컬러 오브 크루' 미션 무대가 펼쳐졌다.

라치카는 각 크루의 개성을 담은 퍼포먼스를 선보여야 하는 '컬러 오브 크루' 미션에서 견제로 시작해 화합으로 마무리한다는 스토리를 왁킹과 라틴으로 표현했다.

초대장을 들고 시크한 무드의 춤을 추던 라치카는 초대장을 찢음과 동시에 라틴으로 음악이 바뀌면서 화려한 금빛 의상으로 변신해 축제와 같은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코카N버터는 올 화이트 의상으로 무대에 올라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펼쳐 모두의 환호를 받았다.

보아는 음악에 비트 체인지가 많은데도 요소들을 놓치지 않고 자연스럽게 동작을 이어간 점을 언급하며 코카N버터의 퍼포먼스를 극찬했다.

홀리뱅은 다크한 이미지의 섹시한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퍼포먼스로 크루만의 색깔을 표현했다.

리더 허니제이는 "누구나 선과 악이 있다고 생각한다. 내 안의 악과 싸우는 (선을) 담아보고 싶었다"고 컬러 오브 홀리뱅 미션의 콘셉트를 설명했다.

그는 미션을 준비하면서 크루원들에게 직접 만든 팔찌를 선물하고 "항상 엄했던 선생님이고 리더였다. 애들이 지쳐 있으면 '니네가 지금 그럴 때야?'라면서 다그치기만 했다"며 "결국엔 그게 터졌던 것 같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난 리더의 자질이 없나 보다, 놓고 싶기도 했다. 내가 뭘 해도 안 되는구나. 중심을 못잡을 거면 일만 하자는 마음을 먹고 시작한 팀이 홀리뱅이다"라고 고백한 허니제이는 "내가 정신을 차려야겠다고 생각한 게 너희들 때문이다. 근데 진짜 잘 모르겠다. 너희도 나중에 리더해 봐"라고 말했다.

허니제이의 말에 제인은 "좋은 리더가 뭔지 모르겠다 하지만 사실 그것도 (정답을) 알 수 없고 얽매여 있지 않았으면 좋겠다. 이제는 마음을 편히 먹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파이널 마지막 무대를 빛낸 훅은 양희은의 '엄마가 딸에게'를 선곡해 수어 동작을 활용한 스토리가 있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그동안 유머러스한 퍼포먼스로 '아이디어 뱅크'란 칭찬을 들었던 훅은 파이널에서 전혀 다른 분위기의 퍼포먼스를 펼쳐 색다른 감동을 전했다.

기자소개 김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7 00:13:00 수정시간 : 2021/10/27 00:1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