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깐부 할아버지' 오영수 "'오징어 게임' 이후 동료들 반응, 전화 오는 사람 있어"('놀면 뭐하니')
  • 기자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10.16 18:00
'깐부 할아버지' 오영수 배우가 '놀면 뭐하니'에 출연한다.

오늘(16일) 오후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신입 기자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미주가 만드는 '뉴스데스크'가 공개된다.

앞서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는 유재석과 미주가 투톱 앵커로 변신한 가운데,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우린 깐부잖아"라는 유명어를 탄생시킨 오영수 배우가 출연했다.

오영수 배우는 "작품 외 방송 출연은 오늘이 처음"이라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오징어 게임' 이후 동료들 반응은 어떠냐"는 질문에는 "내가 이렇게 부상되니까 전화가 오는 사람이 있다. '월드스타가 되니까 기분이 어떠냐'라고 하더라"며 웃었다.

또 최근 얻게 된 글로벌 인기에 대해서는 "붕 뜬 기분이다. 지금은 조금 내 스스로를 정리하면서 자제심을 가지고 있어야겠다. 그런 생각을 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답했다.

미주는 "많은 작품에서 스님 역할을 했다. 스님 전문 배우"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MBC '놀면 뭐하니?'는 이날 오후 6시 25분 방송.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6 18:00:14 수정시간 : 2021/10/16 18:0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