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온라인 커뮤니티 대화 캡처본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로잘린의 레슨비 먹튀 의혹이 불거졌다.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재 스우파 원트팀 소속 ㄹㅈㄹ 댄서분에 대해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입시 안무 레슨을 요청한 20살 학생. 그는 "안무 레슨을 받지 못했는데도 사전에 정해진 일이라 환불할 수 없다고 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따르면 대학 입시를 준비하던 A씨는 평소 좋아하던 로잘린에게 지난해 3월 레슨을 의뢰했고, 4월 1일 레슨비와 입시 작품 준비 비용 등 260만 원, 연습실 대관비 30만 원 등 290만 원을 입금했다.

그러나 입시가 8월에 시작하기에 여유를 갖고 기다리던 중 레슨이 미뤄지게 됐고, 5월 말쯤 로잘린이 유명 아이돌의 댄서로 활동하게 되면서 레슨은 7월로 미뤄졌다고.

이후 A씨의 입시 시작을 앞둔 6월 29일, 레슨이 갑자기 취소됐고 환불에 대해 언급하자 "이미 입시 작품을 창작했으니 작품비는 환불할 수 없고 레슨비만 환불해주겠다"고 답변했다는 것. 이 또한 환불을 약속했던 50만 원조차 돌려주지 않았고 답장을 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로잘린은 의혹에 대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9 10:55:20 수정시간 : 2021/09/29 10:5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