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오징어게임' 노출로 전화 피해…"명함 번호보고 연락와" 호소
  • 기자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9.24 22:43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에 개인 휴대전화 번호가 노출된 피해자가 발생했다.

누리꾼 A씨는 최근 트위터를 통해 ‘오징어 게임’ 전화번호 노출 피해 사실을 밝혔다.

A씨는 “진짜 너무 스트레스 받는다. '오징어 게임' 명함에 적힌 번호가 내 번호랑 비슷하다. 사람들이 잘못 보고 계속 전화가 온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이어 “오징어 게임 감독님 진짜 (글을) 보면 연락 좀 달라. 너무 스트레스받는다”고 토로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에 앞서 다른 피해자 또한 "‘오징어게임’ 방영 이후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24시간 문자와 전화가 쉴새없이 온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에 '오징어 게임' 측은 "100만 원 보상하겠다"고 대안을 제시했지만, 이에 따른 형평성 논란 또한 제기되고 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4 22:43:04 수정시간 : 2021/09/24 22:4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