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춤신춤왕' 변신?…문워크에 망치춤까지 완벽 소화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9.23 23:19
  •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가수 임영웅이 문워크와 망치춤을 소화하며 '춤신춤왕'으로 변신했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등 TOP6가 시청자들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무대들이 전파를 탔다.

이날 임영웅은 베이비핑크 재킷에 청바지를 입은 풋풋한 모습으로 무대에 올랐다.

그는 제작진과의 미팅에서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서 임영웅의 흥을 많이 보여드렸는데 과연 나의 흥의 시작은 어디였을까, 생각해 보니까 제가 예전에 '미스터트롯' 행사를 다닐 때 그래도 춤을 췄던, 춤을 섞어봤던, 전 국민이 다 출 수 있는 춤을 넣었던 곡이 있다"며 설운도의 '사랑의 트위스트'를 언급했다.

이어진 장면에서는 버스킹과 행사에서 열심히 춤을 추며 '사랑의 트위스트'를 공연하는 과거 임영웅의 모습이 등장했다.

각종 행사와 연습을 통해 춤 실력을 키운 임영웅은 "내 안에 내재돼 있던 댄스의 혼이 열린 거다"라며 "옛날에는 동작 정도의 '사랑의 트위스트'였다면 이제는 변화된 춤을 추는 '사랑의 트위스트'"라고 자신했다.

본 공연에서 임영웅은 한 손을 높이 드는 포즈를 취하다 가볍게 몸을 흔들며 '사랑의 트위스트' 무대를 시작했다.

그는 백업댄서들과 호흡을 맞추며 예전과는 전혀 다른 자연스러운 춤 동작을 선보였다.

문워크와 망치춤을 소화해 TOP6의 놀라움을 자아낸 임영웅은 쏟아지는 호평에 "제가 평소에 얼마나 안 움직였으면 고작 이 정도 춤에 '춤신춤왕'이라고 하나"라며 "앞으로는 춤을 더 연습해서 움직이는 모습을 더 보여드려야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23:19:33 수정시간 : 2021/09/23 23:1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