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혜리가 4년째 열애 중인 류준열에 대해 언급했다.

이혜리는 최근 언론과 함께한 인터뷰에서 "저는 처음에 그런 반응 자체가 소위 ‘밈’의 일종이라고 생각을 했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는구나란 생각이 들어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류준열)이 늘 그런 것들을 이해하고 알아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늘 존중받는다는 느낌이 들어서 감사하고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헤리는 최근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열연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5 14:43:08 수정시간 : 2021/07/25 14:4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