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TV조선 캡처
배우 고두심이 멜로물을 선보인 소감을 밝혔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최근 영화 '빛나는 순간'으로 스크린에 컴백한 배우 고두심이 출연했다.

이날 고두심은 '빛나는 순간'에 대해 소개하며 "70세 넘은 해녀 이야기다. 숨 오래 참기로 기네스북에 오른 해녀인데, 젊은 다큐멘터리 PD가 이 사람을 취재하려고 내려온다. 근데 할머니가 말을 안 듣는다. 물질도, 성질도 1등이다. 상대배우는 지현우 씨였다. 33살 연하랑 연애하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이에 허영만이 "전에 촬영했을 때 고두심 씨가 멜로 해보고 싶지 않다고 했나. 이번에 소원 성취한 것이냐"고 물었다. 고두심은 "소원 성취했다. 근데 성에는 안 찼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허영만이 "뭘 성에 안 차나. 상까지 받지 않았나"고 하자, 고두심은 "그런가?"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3 23:03:41 수정시간 : 2021/07/23 23:0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