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강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이니셜엔터테인먼트 측은 22일 "배우 김강민이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김강민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였고, 이후 양성 반응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방역 당국의 지침에 적극 협조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리며,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김강민은 현재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치료센터에 들어가 치료에 집중하고 있다.

한편 김강민은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새 드라마 MBC ‘옷소매 붉은 끝동’에 출연할 예정이며, 아직 촬영에는 합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이니셜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이다.

배우 김강민 관련 공식입장 전달드립니다.

당사 소속 배우 김강민이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김강민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였고, 이후 양성 반응 통보를 받았습니다.

김강민은 현재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치료센터에 들어가 치료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당사 역시 방역 당국의 지침에 적극 협조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리며,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0:48:38 수정시간 : 2021/07/22 10:48:3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