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변우석과 강미나가 배우 유승호, 이혜리에 이어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 합류했다.

KBS2 새 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측은 5일 “변우석, 강미나가 드라마에 합류하게 되어 청춘 4인방의 캐스팅을 완성했다”고 전했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금주령의 시대 선 넘는 네 청춘이 우정을 나누고 사랑에 취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엄혹한 금주령이 내려졌던 조선 후기를 배경으로만 가져온 퓨전 사극이다. 연출을 맡은 황인혁 PD는 KBS2 ‘닥터 프리즈너’를 통해 감각적인 연출로 평단의 큰 호평을 받아 이번 작품에서 그가 보여줄 참신한 연출에 기대감을 모은다.

변우석은 금주령의 시대, 반항미를 장착한 왕세자 이표를 연기한다. 이표는 “어딜 가든 세상을 밝히는 얼굴”의 소유자로, 처음부터 세자가 될 운명은 아니었으나, 현재로선 유일한 왕자로서 왕위 계승 1순위이다. 다 가진 세자 이표의 유일한 벗은 다름 아닌 술. 금주령이 내려진 시대, 몰래 궐을 빠져나가 밀주방을 드나드는 탓에 나라의 골칫덩이로 꼽힌다. 변우석은 전작 ‘청춘기록’에서 풋풋한 청춘 그대로의 모습을 연기하고 훈훈한 피지컬로 여심을 저격했다. 특히 이번이 첫 KBS 드라마 출연으로 앞으로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강미나는 명문가의 무남독녀이자 조선판 직진녀 한애진으로 변신한다. 어화둥둥 귀하게 자란 애진은 하기 싫은 건 죽어도 하기 싫고, 하고 싶은 건 무조건 해야 직성이 풀리는 성품을 가졌다. 혼기 꽉 찬 나이, 평생 보고 살 낭군님 얼굴이 이왕이면 잘생겼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마음에 들어온 사람에게 직진하는 통통 튀는 매력의 소유자다. 강미나와 변우석은 tvN 드라마 스테이지 ‘직립 보행의 역사’를 통해 호흡을 맞춘 적 있어 이번 작품에서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기대하게 한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제작진은 “변우석과 강미나의 합류로 유승호, 이혜리와 함께 청춘 4인방의 시너지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캐스팅이 완성됐다”며 “신선한 소재를 사용해 지금까지의 퓨전 사극과 다른 새로운 설렘, 재미를 시청자분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모든 스텝들이 부단히 노력 중이니 ‘꽃 피면 달 생각하고’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5월 중 첫 촬영을 시작해 올 하반기 KBS2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5 16:52:23 수정시간 : 2021/05/05 16:52:2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