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하퍼스 바자 타이완
배우 송혜교가 변함없는 미모를 과시했다.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타이완은 8일 공식 홈페이지에 송혜교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송혜교는 하퍼스 바자 타이완과의 인터뷰에서 차기작 '더 글로리'를 소개하며 "복수극이다. 어두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김은숙 작가님과는 자주 만나는 사이이고, 항상 만나면 '이런 건 어떨까?' '이런 거 해보고 싶다!'라고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이전에 나눴던 이야기들이 이번 작품으로 현실화된다"고 밝혔다.

이어 "개인적으로 어떤 종류의 영화와 드라마를 좋아하느냐"라는 물음에 "처음 데뷔했을 때와 생각이 많이 달라졌다. 지금은 여성 이야기에 더 관심이 간다. 최근에 바네사 커비가 출연한 넷플릭스 영화 '그녀의 조각들'을 인상 깊게 봤다"고 답했다.

특히 올해 41세가 된 송혜교는 나이에 대한 이야기에 "살다가도 기사를 보면서 '아 내 나이가 이렇지' 의식하게 된다. 기사를 보면 나이를 콕 집어주더라. 처음 30세가 됐을 때 사람들에게 종종 20대가 지난 기분이 어떻냐는 질문을 받았었다. 그런데 사실 여전히 전과 같다. 물론 외모는 확실히 변하겠지만 20세든, 30세든, 40세든 큰 차이가 있는지 모르겠다. 어렸을 때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이가 들어가면서 좀 더 어려운 역할을 맡게 되기도 한다. 저에게 기대가 있다는 뜻인 것 같다. 서른 살 이후부터는 연기가 좀 더 친근해야한다고 생각했는데, 점점 더 어려워진다. 아직 갈 길이 먼 것 같다"며 "나이가 들면서 점점 남의 눈을 신경 쓰지 않는 송혜교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송혜교는 SBS 새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 출연한다.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06:48:58 수정시간 : 2021/04/09 06:48: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