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나는 몸신이다' 위암, 정복할 수 있는 비법은?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21.03.09 15:12
채널A ‘나는 몸신이다’에서는 대한민국 암 발생률 1위 ‘위암’을 주제로 이야기한다.

3월 9일 방송분에서 다루는 내용은 1999년 전국 암 통계를 조사한 이후부터 현재까지 암 발생률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 바로 ‘위암’이다. 위암은 장년층은 물론 3~40대 젊은 층에게도 많이 발생하는데, 특히 30대 암 사망률 1위를 차지할 정도로 젊은 층에게 치명적이다. 오늘 방송에서는 위암을 이겨낸 두 명의 몸신과 주치의까지 ‘위암 정복 어벤져스’가 등장해 위암을 정복하는 방법에 대해 들려준다.

먼저 ‘위암 극복 어벤져스’의 첫 번째 몸신으로 2015년 위 70%를 절제한 보디 피트니스 국가대표 최서영 선수가 출연한다. 수술 후 항암치료를 받으면서도 운동에 대한 꿈과 열정을 놓지 않았던 그는 2019년 보디 피트니스 아시아세계선수권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최서영 몸신의 피나는 노력과 의지에 몸신가족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그는 자시만의 건강법으로 수술 후 늘 챙겨 먹었다는 ‘위해주는 그릭 요구르트’를 공개한다.

이어 두 번째로 위 전체 절제를 한 정민수 몸신이 등장한다. 위암 가족력이 있는 정민수 몸신은 8년 전 위암 진단을 받고 위 전체를 절제했다. 위가 없어 음식을 먹는 것 자체가 고통이었지만 본인만의 건강법으로 이제는 해산물, 채소, 고기까지 골고루 음식을 챙겨 먹을 수 있게 됐다고. 위암을 이겨내고 건강관리에 도움을 준 정민수 몸신의 방법은 바로 ‘위대한 찜’이었다. 원하는 재료를 찜통에 찌기만 하면 되는데 식재료의 영양을 그대로 흡수해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마지막 ‘위암 극복 어벤져스’로 소화기내과 박형석 주치의가 나와 위내시경시 발견할 수 있는 ‘위암의 위험 시그널’에 대해 소개한다. 위암은 조기에 발견해서 치료만 잘 받으면 90% 이상 완치될 정도로 예후가 좋기 때문에 반드시 주기적인 위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게스트로는 배우 이시은이 출연한다. 이시은은 얼마 전 위경련으로 응급실을 갔을 정도로 위 건강이 좋지 않았다며, 몸신의 건강법에 대해 함께 알아본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9 15:12:38 수정시간 : 2021/03/09 15:12:3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