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킬라그램 인스타그램
대마초 소지, 흡연한 혐의로 입건된 래퍼 킬라그램이 SNS를 통해 직접 사과했다.

킬라그램은 4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를 진심으로 사랑해 주시던, 응원해 주시던, 혹은 저에 대해 전혀 모르시던 분들에게도 실망시켜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기사로 발표가 되기 전에 먼저 말씀을 드렸어야 하는 게 맞는데, 늦은 점도 죄송하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저는 지난 삼일절, 영등포 경찰관님들에게 대마초 의심 방문을 받았고, 경찰 조사 과정에서 잘못을 시인하고 모든 것을 있는 그대로 인정했다"며 "경찰에서 제출해달라고 요청한 증거들은 반성하는 마음으로 모두 자발적으로 제출하였고 수사에 협조하고 있으며, 법적인 처벌도 당연히 받겠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법적인 처벌은 당연한 것이고, 아이들이 보고 긍정적이고 좋은 에너지만 보고 자라야 하는 공인으로써, 절대 하면 안 되는 짓을 했다. 저는 이 글을 읽고 있는, 혹은 뉴스에서 이번 일을 접하고 찾아오신 분들이 말씀해 주시는 댓글들도 하나씩 읽고 천천히 더 반성하겠다"며 사과했다.

이어 "더욱더 성숙한 모습으로 찾아뵐 것을 약속드리겠다"며 "다시 한번 팬분들과 실망하신 많은 분들, 믿어주셨던 분들, 이번 일을 계기로 절 알게 된 분들, 그리고 떳떳하게 대한민국 법을 지키며 살아가는 분들에게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깊이 반성 중이며, 정말 죄송하다"고 전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킬라그램을 불구속 입건했다.

킬라그램은 지난 1일 자택에서 "쑥 타는 냄새가 난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혐의를 부인하던 킬라그램은 자택에서 대마와 흡입기가 나오자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킬라그램은 2016년 싱글 '블랙 아웃'으로 데뷔했으며 Mnet '쇼미더머니' 시즌5와 6, 9 등에 출연해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4 13:03:55 수정시간 : 2021/03/04 13:03:5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