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최예빈, 학폭 논란 게시물 보니 "'펜트하우스' 하은별 봤어?"
  • 기자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3.02 01:13
  • 네이트판 캡처
배우 최예빈에 대한 학폭 논란이 일고 있다.

1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펜트하우스 하은별(최예빈) 학교폭력 피해자입니다'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친구네 집에서 밥 먹으면서 티비 보는데 요즘 유행한다는 드라마에서 최예빈이 나왔다. 중학교 때 얼굴이랑 조금 다르고 어두운 장면이 있어서 긴가 민가 했다. 그런데 극 중 상대한테 화내는 모습 보니까 나한테 하던 모습이랑 똑같아서 최예빈인 걸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중학교 1학년 시작하는 날 전학와서 나보고 성격 좋아보인다면서 친구하자고 했다"며 "노스페이스 800 남색 패딩 입고 다가왔을 때까지만 해도 착하고 순진한 친구라고 생각했다. 그 동네에 최예빈보다 조금 더 일찍 와서 살고 있어서 친구가 있던 나는 최예빈에게 친한 친구들도 다 소개시켜줬다. 그런데 최예빈은 내 제일 친한 친구랑 같이 합심해서 나를 왕따시켰다"고 주장했다.

글은이는 이와 함께 졸업앨범 속 최예빈의 모습은 물론, 함께 학폭 피해를 당했던 친구와의 카톡 캡처를 게재하기도 했다.

한편, 같은날 최예빈의 소속사는 해당 주장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2 01:13:01 수정시간 : 2021/03/02 01:13: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