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이특이 해킹에 대해 언급했다.

이특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발 해킹 하지마요, 부탁드려요, 얼마나 말씀드려야 하나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계정에 엑세스를 시도한 흔적이 담겨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한편, 이특은 지난해에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킹 도대체 왜 그러는 겁니까"라고 호소한 바 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1 20:53:40 수정시간 : 2021/03/01 20:53:4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