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분들께 불편함 끼쳐 드려 진심으로 죄송해"
"스케줄 활동 멉추고 사실 관계 확인 등 모든 조치 회사에 일임"
  • 세븐틴 민규
세븐틴 민규가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인 플레디스 엔터 측이 입장을 밝혔다.

민규 소속사 플레디스는 28일 공식 SNS를 통해 "당사는 이번 사안에 대한 명확한 확인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판단하고 모든 사안에 대한 확인 절차를 진행했다"며 "아티스트가 장애 학우를 괴롭혔다는 내용이 있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플레디스 측은 이어 "아티스트 본인이 피해자로 적시된 분을 명확히 기억하고 있어 수소문 끝에 당사자의 어머님과 연락을 할 수 있었다. 확인 결과 피해자로 적시된 분은 아티스트와 오히려 잘 지낸 사이였던 것을 확인해 주셨다. 나머지 사안들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이어 "글을 올리신 분께서 대면을 원치 않으신다고 밝히신 입장을 존중하며, 동시에 원하신다면 언제라도 원하시는 방식으로 만나 사실을 확인하고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소속사는 "아티스트 본인은 이번 사안이 발생한 것만으로도 팬분들께 불편함을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힌 후, 현재 스케줄 활동을 잠시 멈추고 사실 관계 확인에 대한 모든 조치를 회사에 일임하고 있다"며 "불편함을 드린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 다음은 세븐틴 민규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세븐틴의 멤버 민규의 학창시절과 관련하여 온라인 상에 게시된 주장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공지 드립니다.

먼저, 당사의 입장을 더 빨리 알려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번 주장들이 게시된 이후 당사는 아티스트 본인에 대한 확인 및 필요한 부수적인 확인 절차를 진행하였습니다. 그 과정에서 게시된 내용과 아티스트에게 확인한 내용 간에 차이가 있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현재 학교폭력과 관련하여 사회적으로 많은 사안들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당사는 이번 사안에 대한 명확한 확인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판단하고 모든 사안에 대한 확인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입장을 밝히는 것이 늦어진 점 사과드립니다.

앞서 말씀드린 대로, 당사는 명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당시 사건 당사자와 연락을 취해왔고, 현재도 연락을 진행 중이며, 아티스트의 동창생 등 여러 주변인들로부터 그 당시 정황에 대해 확인하였습니다.

현재까지 확인된 내용에 대해서 우선 설명을 드리면, 아티스트가 장애 학우를 괴롭혔다는 내용이 있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아티스트 본인이 피해자로 적시된 분을 명확히 기억하고 있어 수소문 끝에 당사자의 어머님과 연락을 할 수 있었습니다. 확인 결과 피해자로 적시된 분은 아티스트와 오히려 잘 지낸 사이였던 것을 확인해 주셨습니다.

어머님께서 자제분을 학교에서 괴롭혔던 학생들의 이름을 기억하고 계셔서 이 부분을 바로 확인해 주실 수 있었습니다.

현재 당사자는 사회 생활을 잘 하고 있으며, 과거의 일이 본인의 동의 없이 원치 않는 방식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부담스러워하고 계십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티스트를 위해 사실 관계를 확인해 주셨습니다.

당사는 나머지 사안들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확인 중에 있습니다. 다만 이 사안들을 온라인 상에 게시하신 분들이 누구인지 특정하기 어렵고, 일부 게시글의 내용을 보면 게시자가 연락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피력하시어, 접촉에 어려움은 물론 신중함까지도 요구되는 상황입니다.

당사는 글을 올리신 분께서 대면을 원치 않으신다고 밝히신 입장을 존중하며, 동시에 원하신다면 언제라도 원하시는 방식으로 만나 사실을 확인하고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점을 밝힙니다.

당사는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학교폭력 이슈가 피해자의 관점에서 고려되어야 한다는 점에 대해 이견이 없습니다. 다만, 피해자의 관점과 더불어 명확한 사실 관계의 확인이 이뤄진 후 필요한 조치들이 취해져야 한다고 판단하였습니다.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내용은 과거 아티스트의 초등학교 및 중학교 때 발생했던 일이기 때문에 사실 관계 확인을 통해 실제로 발생했던 일에 최대한 접근해 판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아티스트 본인은 이번 사안이 발생한 것만으로도 팬분들께 불편함을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힌 후, 현재 스케줄 활동을 잠시 멈추고 사실 관계 확인에 대한 모든 조치를 회사에 일임하고 있습니다.

당사도 소속 아티스트 관련하여 불편함을 드린 점에 대해 머리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번 공지 내용이 본 사안의 끝이 아니며 지속적으로 사실 관계 확인을 진행하고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해 나가겠습니다. 다만, 이 과정이 간단하지 않아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점 역시 양해를 부탁 드립니다.

피해를 받았다고 말씀하신 분들을 만나 사실을 확인하고 그 분들의 마음이 치유될 수 있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와 더불어 사실 관계의 확인 없이 한 아티스트의 인생이 달려있는 문제를 가볍게 결정할 수 없는 점도 이해를 부탁 드립니다.

물론, 사실 관계 확인 끝에 명백한 잘못이 확인되면 당사는 그에 따른 조치를 명확하게 할 것이라는 점을 약속드립니다.

다시 한 번 소속 아티스트와 관련된 사안으로 불편함을 드린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8 18:31:32 수정시간 : 2021/02/28 18:31:3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