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변정하, 학폭 의혹 해명 "후배들 혼내고 괴롭히고 물건 뺏은 적 절대 없어"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02.25 01:43
  • 변정하 인스타그램
모델 변정하가 학폭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변정하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며칠간 인터넷에 올라왔던 저의 이야기들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글을 쓰게 됐다"며 학폭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저는 인하공전 항공운항과 재학 당시 후배들의 트렌치 코트를 뺏고, 담배 심부름을 시키거나 젓가락을 던진 일이 없다"면서 "2학년이 되자마자 휴학을 했고 1년 뒤 복학을 했을 때 후배들과 같은 반 강의실에서 수업을 들었을 뿐, 이유 없이 후배들을 혼내고 괴롭히고 강압적으로 무언가를 시키고 물건을 빼앗는 행동을 한 적은 절대 없다"고 말했다.

변정하는 또 다른 학폭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한 뒤 "저의 학창 시절은 평범하지 않았다. 늘 시끄러운 아이였고 학생 신분에 어긋나는 행동들로 주변을 불편하게 만든 적도 있다"며 "그때의 제 모습을 기억하는 분들에게 저란 아이가 지금까지 좋지 않은 기억으로 남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은 잘 알고 있다. 지난 제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으며, 혹시나 저의 행동들로 인해 불편함을 느꼈을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저의 말과 행동에 상처를 받으신 분이 있다면 언제든 연락 주셔서 이야기 해주시기 바란다. 제가 정말 상처를 드렸다면 진심으로 뉘우치고 사과를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다만 허위사실 유포 및 악성댓글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5 01:43:31 수정시간 : 2021/02/25 01:43:3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