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달의 소녀 인스타그램
그룹 이달의 소녀 츄(본명 김지우) 측이 학폭 의혹에 대해 "사실과 다른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23일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는 이슈와 관련된 내용 관계를 명확히 하여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당사는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알려드린다"며 "더불어 상황을 묵과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츄와 중학교 동창이라는 A씨가 글을 올려 학폭 의혹을 제기했다.

A씨는 츄가 따돌림에 동조하고 친구들 사이를 이간질했으며 단톡방을 통해 자신에게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이달의 소녀 츄 소속사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입니다.

현재 온라인상에서 퍼지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 관련 이슈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먼저, 당사는 이슈와 관련된 내용 관계를 명확히 하여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입니다.

또한 당사는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알려드립니다.

더불어 상황을 묵과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에 근거한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7:41:15 수정시간 : 2021/02/23 18:46: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