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이웃과 조망권 시비로 입건된 전인권이 반박 의사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근 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전인권은 이웃집과 조망권을 침해했다는 이유로 언쟁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전인권은 지난해 9월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전인원은 "나 역시 고소장을 제출해 대응할 것"이라며 "돌을 던지긴 했지만 기왓장을 던지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와 주변 CCTV 등을 증거를 조사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3 07:33:41 수정시간 : 2021/01/23 07:33:4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