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공조'의 속편 '공조2:인터내셔날'이 현빈, 유해진, 임윤아, 다니엘 헤니, 진선규의 캐스팅을 확정했다.

2017년 1월 개봉하여 관객 781만 명을 동원했던 영화 <공조>가 현빈, 유해진, 임윤아의 오리지널 멤버는 물론 뉴페이스 다니엘 헤니, 진선규까지 합류, 한층 짜릿한 재미와 스케일이 더해진 <공조2:인터내셔날>로 새롭게 돌아온다.

'공조2:인터내셔날'은 잔혹하고 치밀한 범죄 조직을 쫓아 남에 파견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과 광수대 복귀를 위해 파트너를 자청한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여기에 미국 FBI 소속 ‘잭’(다니엘 헤니)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남북미 형사들의 예측불허 글로벌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다.

현빈이 새로운 임무를 띠고 남에 파견된 엘리트 북한 형사 ‘림철령’으로 돌아온다. 두 번째 찾은 남한 생활에 익숙해진 모습으로 파트너 ‘진태’와 함께 더욱 강력한 조직에 맞서는 ‘철령’ 역의 현빈은 전편을 능가하는 강도 높은 액션과 더불어 한층 여유롭고 인간미 넘치는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이어 유해진이 여전히 짠내나는 생계형 남한 형사 ‘강진태’ 역을 맡아 현빈과 환상의 공조 수사를 펼친다. 업무 중 실수로 사이버수사대로 전출된 후 광수대 복귀를 노리며 ‘철령’의 파트너를 자청한 ‘진태’ 역의 유해진은 ‘이번엔 제대로 수사하라’는 막중한 임무 속 강력한 웃음과 활약으로 극을 이끌 것이다.

또한 임윤아가 ‘진태’의 처제 ‘박민영’ 역으로 돌아와 ‘철령’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이어간다. 자칭 뷰티 유튜버지만 언니 눈엔 그저 백수인 ‘민영’ 역의 임윤아는 천연덕스러운 생활 연기와 발랄한 매력으로 전편보다 더 커진 존재감과 에너지를 보여줄 예정이다.

남한과 북한, 여기에 미국 FBI까지 가세한 가운데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닌 캐릭터들이 빚어내는 공조 케미에 한층 강력한 웃음과 짜릿한 액션이 더해진 <공조2:인터내셔날>은 2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2 22:46:25 수정시간 : 2021/01/22 22:46: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