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강원래가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방역과 관련된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강원래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1차 글을 게시했다. 그는 "급발전한 90년대 댄스뮤직에 큰 영향을 줬던 이태원 문화에서 춤과 음악을 공유했던 스트릿 댄서들의 영향을 받은 후배들이 '대한민국 최고면 세계 최고'라는 실력까지 됐다"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강원래는 "그 이후 빌보드 1위까지 차지하는 세계 1등 문화선진국이 됐다. 그런데 코로나19로 힘들어 하는 현재 방역 대책(보상과 함께한 정책)은 우리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에는 선진국보다 꼴등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선진국 보상과 함께한 방역에 대해서는 검색을 통해서도 잘 알 수 있다. 우리나라 방역이 어느 정도 잘 된 건 국민 노력이 크다. ‘이태원발’이란 단어 때문에 나름 조용히 하라는 대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자체 방역을 하고 손 소독제, 마스크 우리가 구입해서 조심했고 ‘영업하지 말라’ 해서 1년 가까이 영업 안 했다. 다들 힘든데 가만히 좀 있으라 해서 가만히 하루 50만 원, 월 1500만 원. 연간 1억 8000만 원 손해 봤다. 더이상 어떻게 할까요”라고 썼다.

1차 글을 게재한 후 일각에서 해당 글을 향한 비판이 제기되자 2차 글을 게시하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강원래는 "죄송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관련해 열심히 노력해준 관계자, 의료진들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단 말씀 드립니다"라며 글을 이어갔다.

그는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 되어 조금은 아쉽습니다. 아무도 저희말을 안들어줘서 어떤 자리이건 우리 목소리를 내고자 만든 자리였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어제 이태원 모임에서 홍대, 강남역, 종로 등 여러분과 함께 자영업자들이 고충을 이야기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서 제가 ‘방역 정책이 꼴등’이란 표현을 쓴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앞으로 좀 더 보상이 있는 방역 정책에 대해서 기대하도록 하겠습니다"라며 글을 마쳤다.

▲ 다음은 강원래 SNS 1차 게시글 전문

급발전했던 90년대의 댄스뮤직에 큰영향을 줬던 이태원의 춤문화 이태원에서 춤과 음악을 공유했던 스트릿댄서들의 영향을 받은 후배들이 '대한민국 최고면 세계 최고'라는 실력까지 되었고 그 이후 빌보드 1위까지 차지 하는 세계 1등의 문화선진국이 되었는데 코로나로 힘들어 하는 현재 방역대책(보상과함께한 정책)은 저희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엔 선진국에 비해 꼴등인것 같습니다.

선진국의 보상과 함께한 방역에 대해선 검색을 통해서도 잘 알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방역이 어느정도 잘된 건 국민들의 노력이 큽니다.

이태원발 이란 단어땜에 나름 조용히 하란데로 했습니다. 자체방역을 하고 손소독제, 마스크 우리가 구입해서 조심조심했고 영업하지 말라 해서 1년 가까이 영업 안했습니다. 다들 힘든데 가만히 좀 있으라 해서 가만히 하루 50만원 월 1500 년 1억8천 손해봤습니다 더이상 어떻게 할까요?

▲ 다음은 강원래 SNS 2차 게시글 전문

죄송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관련해 열심히 노력해준 관계자, 의료진들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단 말씀 드립니다.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 되어 조금은 아쉽습니다. 아무도 저희말을 안들어줘서 어떤 자리이건 우리 목소리를 내고자 만든 자리였습니다.

어제 이태원 모임에서 홍대, 강남역, 종로 등 여러분과 함께 자영업자들이 고충을 이야기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서 제가 ‘방역 정책이 꼴등’이란 표현을 쓴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앞으로 좀 더 보상이 있는 방역 정책에 대해서 기대하도록 하겠습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1 17:58:10 수정시간 : 2021/01/21 17:58:1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