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효연 인스타그램
효연이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의 최초 고발자 김상교 씨의 발언에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

효연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가만히 있으니까 가마니로 보이나 본데 난 열심히 내 일했다. 여러 사람들이랑 인사도 하고 공연 축하해주러 온 친구, 스탭들과 술 한잔하고 기분 좋게 삼겹살로 해장까지 하고 집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어 "클럽 안에 서로 꼬실라고 침 질질 흘리는 남자들과 여자들은 본 적 있는 것 같다. 근데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 남배우는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방구석 여포들 오늘까지만 참을거다. 이번엔 아주 심하게 혼낼거다. 말 안 하면 호구 되지 않나. 새해 복 많이 받으라"고 덧붙였다.

효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역시 입장문을 통해 "효연은 당시 DJ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했을 뿐, 해당 글과는 전혀 무관하다"고 밝혔다.

앞서 김상교 씨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나만 물어봅시다.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이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것 아니냐"며 효연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이제 슬슬 불어라. 얼마 안 남았다"며 "승리 전역 날만 기다리고 있다. 내 메모장에 너희 명단 다 있다. 나한테 평생 시달릴지, 아는 거 하나씩 불고 사과하고 용서받을지 지금부터 너희들 선택"이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5 06:40:28 수정시간 : 2021/01/15 06:40:2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