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데일리한국 DB
가수 김장훈이 사칭피해로 인해 SNS를 중단한다.

김장훈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만간 이곳 문을 닫으려고 한다. 생각보다는 좀 끔찍한 일이 있었다"며 "저의 꽤 오랜 팬이었던 어떤 사람이 저를 빙자해서 저의 공식 팬클럽 인양, 공식 채팅방 인양, 처음에는 제 행세까지 하면서 사람들을 모았다"고 밝혔다.

함께 올린 캡처 화면에는 회원들이 채팅방에서 김장훈을 두고 "약을 드셔야 할 것 같다", "정상이 아니다" 등의 발언을 한 내용이 담겼다.

김장훈은 "카카오톡 채팅방으로 초대해서 모임을 키웠는데 거기서 못 견디고 상처입은 팬들이 자꾸 떠나는 사태가 일어났다"며 "잘 모르고 휩쓸리는 선량한 팬들이 걱정되고, 열심히 살아도 어려운 세상인데 이런거 일일이 받아주면서 살 여유가 없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깔끔하게 페북 닫고 인스타도 닫고 유튜브에서 음악만 열심히 하면서 사는 게 낫지 싶다"며 SNS 중단을 선언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14:18:19 수정시간 : 2021/01/14 14:18: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