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배두나가 '루이비통' 디자이너 니콜라 제스키에르와의 친분을 전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배두나가 출연했다.

이날 배두나는 유명 디자이너들과의 친분에 "내가 어떻게 한 건 없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니콜라가 나를 좋아하게 된 작품이 '괴물'이라고 하더라. 그때 내가 트레이닝복 한 벌 입고 나오는데 그 모습이 너무 좋았다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루이 비통 여성 컬렉션 아티스틱 디렉터로 세계적인 영향력을 발휘하는 인물이다.

배두나는 "니콜라로부터 만나고 싶다고 초대하면서 친구가 됐다. 일로 만난 사이인데 매년 같이 휴가를 다닌다"라고 밝혔다.

이어 "베네핏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제품은 많이 받는다. 나에게 할당된 예산이 있어서 매장 가서 직접 고를 수도 있다"라고 답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4 09:46:25 수정시간 : 2021/01/14 09:46: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