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건물주 됐다 "공동명의, 자수성가 기뻐"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12.02 07:39
  • 사진=TV조선 캡처
'아내의 맛'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건물주가 됐다.

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서울에 건물을 산 홍현희 제이쓴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스튜디오에서 출연진들이 축하 인사를 건네자 제이쓴은 "건물주라고 하기에는 너무 작다"며 머쓱해했다. 홍현희 역시 "건물이 아니라 구옥"이라며 겸손함을 보였다.

이어 홍현희는 "공동 명의다. 정확하게 5 대 5로 했다"며 "처음에 시작할 때 저는 돈이 하나도 없었다. 결혼하고 '아내의 맛'을 통해 이렇게 성장했다. 감사했다"고 말했다.

제이쓴은 "첫 집이라 안 먹어도 배부르더라"며 "결혼할 때 부모님 도움을 하나도 안 받았다. 자수성가로 산 거라 자부심이 있다"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2 07:39:48 수정시간 : 2020/12/02 07:39:4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