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강부자 "가방만 300개…협찬 안 받고 모두 직접 준비"('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 기자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11.29 08:05
  • 강부자 / 사진=KBS 캡처
강부자가 '가방 부자' 면모를 뽐냈다.

25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배우 강부자가 출연했다.

이날 강부자는 "나는 돈 있으면 양말, 구두, 가방을 산다. 이번에 이사할 때 보니까 가방이 300개쯤 있더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작품을 들어가도 역할에 맞는 가방을 다 직접 준비한다. 시골 할머니나 부자 할머니나 다 맞출 수 있다"며 "1962년에 신었던 구두도 아직 갖고 있다. 그 시절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가 또 들어올 수 있어서 못 버렸다. 그러니 집안이 온통 골동품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9 08:05:53 수정시간 : 2020/11/29 08:05: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