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고아라 인스타그램
배우 고아라가 KBS2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종영 소감을 전했다.

고아라는 25일 "보기만 해도 행복해지는 작가님의 글과 감독님, 스태프, 그리고 배우분들까지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더할 나위 없이 행복했고, 감사한 시간이었다"며 아쉬운 종영 소감을 남겼다.

이어 “아직 끝나지 않은 반전의 이야기, 그리고 라라와 준이의 빛나는 청춘”을 마지막 관전 포인트로 짚으며 “반짝반짝 빛나는 ‘도도솔솔라라솔’의 마지막 이야기까지 꼭 함께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KBS2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은 16부작으로 15회는 오늘(25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5 12:43:35 수정시간 : 2020/11/25 12:43:3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