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달뜨강' 촬영 중단·'보쌈' '조선구마사' 주연 자가격리…코로나19 재확산 여파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11.23 21:44
  • '달이 뜨는 강'
새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을 비롯해 여러 드라마 작품들이 보조출연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확진으로 촬영을 중단하거나 일정을 연기했다.

23일 '달뜨강' 측은 "보조출연자 중 한 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보조출연자 A씨는 다른 드라마 촬영장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뒤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달뜨강' 측은 검사 소식을 접한 뒤 촬영을 중단하고 해산했다.

'달뜨강' 옆 세트장을 이용하는 OCN '경이로운 소문'은 이날 열기로 한 제작발표회를 급히 취소하고 오는 27일로 일정을 연기했다.

MBN '보쌈-운명을 훔치다'와 SBS '조선구마사'는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주연 배우들이 잇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보쌈-운명을 훔치다'의 주연 배우 정일우와 권유리는 확진 판정을 받은 보조출연자와 동선이 겹치지 않았지만 만일의 상황을 위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두 사람은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구마사'는 보조출연자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촬영을 전면 중단했다. 장동윤, 감우성, 전노민 등 출연 배우들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21:44:39 수정시간 : 2020/11/23 21:44:3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