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가 전교 1등으로 입학한 중학교를 자퇴했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스페셜 MC로 가수 보아가 함께했다.

보아는 이날 화려한 자신의 이력에 겸손함을 보이면서 "연습생이 되던 당시 부모님에게 '미우새'였다"고 밝혔다.

보아는 "초등학교 6학년 때 SM에서 계약하자고 했다. 그때 부모님이 학업 때문에 안 된다고 하셨다"며 "당시 중학교에 들어가며 시험을 봤는데 전교 1등으로 입학했다. 근데 금방 자퇴했다"며 당시의 열정을 고백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07:20:24 수정시간 : 2020/11/23 07:20:2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