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부자가 남편 이묵원과의 결혼 생활에 대해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배우 강부자가 출연했다.

이날 박원숙이 "53년간 결혼 생활하면서 위기도 있었느냐"고 묻자, 강부자는 "참아야지"라며 "사람들은 남편이 착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사실 내가 참고 살았다. 겉으로는 웃어도 화나면 무서운 사람이다. (이묵원이) 화가 나면 장롱에 재떨이를 던지곤 했다. 난 억울해서라도 이혼 못한다고 말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묵원이) 바람도 많이 피웠다. 우리 애가 아장아장 걸을 때도 나가서 사흘씩 안 들어왔다. 그래도 입 밖에도 안 내고 모르는 척 했다. 그 여자가 나한테 와서 인사까지 해도 난 아무렇지 않게 받아들였다"며 "그래도 우리 아들, 딸이 있으니까. 호적이 있지 않나. 나가서 무슨 짓을 해도 다른 자식만 안 낳으면 된다는 생각이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2 07:29:04 수정시간 : 2020/11/22 07:33:29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