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동환 / 사진=TV조선 캡처
정동환이 아내 정윤선 씨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마이웨이’에서는 배우 정동환, 가수 정윤선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정윤선은 “제가 방송국에 전화를 했다. 정동환 씨 번호를 알고 싶다고 했다. 누구냐길래 제 이름을 말했더니 가르쳐주더라. 그때 제가 전화해서 '편지를 읽어드릴까요?' 했더니 (편지를) 보고 싶다고 하더라. 그때 만났다"고 말했다.

정동환은 “제가 굉장히 어려웠을 때 만났는데 나를 폭 안아주는 그런 마음을 가진 사람이었다. 그 자체만으로 고맙고 좋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정윤선 역시 “인품이야 워낙 좋았다. 좋은 사람이다”라고 화답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4 17:30:58 수정시간 : 2020/10/24 17:38:5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