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김상혁 피해 호소 "오락실에 또 도둑, 미성년자라 풀어주고 솜방망이"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10.20 20:57
  • 가수 김상혁 /사진=연합뉴스
그룹 클릭비 출신 김상혁이 자신이 운영 중인 오락실이 또 다시 절도 피해를 입었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김상혁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경기도 시흥 오이도에서 운영 중인 오락실 CCTV 화면을 올리고 또 다시 도둑이 들어 피해를 입었다고 호소했다.

그는 경찰이 한 남성을 체포하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올린 뒤 "오락실 또 도둑 듦. 바로 현장에서 체포 연행"이라며 "저번에 턴 애도 잡히고 이번에 턴 애도 친구 사이. 동네 맛집도 아니고 미성년자라고 바로 둘 다 풀어줌"이라고 밝혔다.

이어 파손된 오락실 기기들을 공개하면서 "고치는데 또 돈 들고 저번에 털린 것도 못받고. 너무 솜방망이 아니니?"라고 절도범 처벌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상혁이 올린 오락실 CCTV 화면에는 검은색 트레이닝복을 입은 남성이 동전교환기를 뜯어 금품을 훔치려다 오락실 직원으로 보이는 다른 남성에게 제압당하는 모습이 담겼다.

앞서 김상혁은 추석 연휴 직후에도 절도 피해를 호소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우리 오락실에 오늘 새벽 도둑이 들어서 연휴 매출이 싹 털렸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0 20:57:52 수정시간 : 2020/10/20 20:57:5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