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수지 인스타그램
배우 수지 ‘스타트업’ 첫방 소감을 전했다.

지난 17일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는 허세 때문에 구석으로 몰릴 위기에 처한 서달미(수지)의 상황이 그려졌다. 달미는 어린 시절 헤어졌던 친언니 인재(강한나)에게 실제로는 만난 적도 없는 도산(남주혁)과 창업 준비 중이라는 태연한 거짓말을 했고, 뒤늦게 그를 찾아내겠다고 다짐했다. 힘든 일만 일어났던 달미의 봄, 그녀를 달래 주던 도산의 편지를 그리워하는 수지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먹먹하게 만들었다.

수지는 눈빛, 표정, 목소리, 행동 하나까지 서달미 그 자체였다. 언니에게 지지 않기 위해 여유 있는 척 거짓말을 했지만 뒤늦게 정류장에 기대앉아 밀려오는 후회에 몸부림치는 모습은 안타까움은 물론 웃음까지 선사했다.

자신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다는 증명과 ‘첫사랑’을 찾아야 하는 막막함까지 달미의 다채로운 고민을 수지는 기둥에 머리를 쿵쿵 박기도, 해탈한 듯 끊임없이 내뱉는 웃음 등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표현해냈다. 수지 표 청춘 캐릭터의 탄생은 공감 자극은 물론 그녀의 눈부신 성장을 응원케 만들며 안방극장의 가을밤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수지는 "미숙하기에 아름다운 시작을 응원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첫방 소감을 전하면서 "각 인물들 간에 얽혀 있는 관계들이 복잡해서 조마조마한 것도 있을 것이다"라며 놓치지 않고 봐야 하는 포인트를 전해 다음 이야기를 더욱 기대케 만들고 있다.

한편, tvN 주말극 ‘스타트업’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에 방송.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9 08:45:56 수정시간 : 2020/10/19 08:4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