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함연지가 화제다. 사진=MBC 캡처
함연지가 소심한 성격이라고 밝혔다.

1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국내 식품기업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장녀 함연지가 출연했다.

이날 송은이는 "함연지 씨는 뮤지컬 배우이지만 유명한 식품 기업의 재벌3세 아니냐. 우리가 생각하는 재벌들의 이미지는 럭셔리한데 좀 다른 것 같더라"고 말했다.

함연지는 "저는 차갑고 도도한 드라마 속 재벌과는 거리가 있다. 오히려 지질하다. 21살까지는 가게에도 못 들어갔다. 엄마가 백화점에서 만나자고 하면 그 안에 들어가는 게 무서워서 밖에 서있었다. 성격이 소심했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전현무는 "서민들이 가는 곳은 싫어하시는 거냐"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7 23:28:10 수정시간 : 2020/10/17 23:2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