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허윤정 / 사진=TV조선 캡처
허윤정이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1980년대 김희애, 황신혜와 함께 '3대 미녀스타'로 꼽히며 많은 사랑을 받은 배우 허윤정이 출연했다. 연기 공부에 대한 갈망으로 공부를 시작해 박사 학위까지 취득한 그녀는 어느덧 10여 년 차를 훌쩍 넘긴 '베테랑' 대학교수가 됐다고.

이날 허윤정은 "선이 많이 들어오긴 했다. 결혼 생각을 했던 게 딱 두 번 있었다. 40대가 되고 결혼을 해야겠다 싶었다. 근데 남자들이랑 대화할 때 말이 잘 통하면 다 유부남이더라. 이미 임자가 다 있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남들은 교수겠다, 돈도 있겠다, 집도 있겠다 뭐가 걱정이냐고 한다. 근데 나는 예전부터 군중 속에 고독이라고 많은 사람들 속에서도 항상 고독함이 있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7 17:41:01 수정시간 : 2020/10/17 17:4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