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배우가 로건 교관의 불법퇴폐업소 방문 의혹을 폭로해 논란이 일자 로건 아내가 입장을 전했다.

유튜버 채널 'vlog브리아나'를 운영 중인 로건 아내는 13일 모든 영상을 내린 뒤 커뮤니티를 통해 "아직 무슨 일인지도 모르겠다"며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일단 댓글로부터 좋지않은 말들이 쏟아지고 있기에 모든 댓글을 차단하겠다"면서 "구설수에 올라 많은 분들이 불편하실거라 생각한다 저 역시 그렇다. 다만 아직 사실과 판결이 안된 상태에서 저에게 댓글로 '유산가자라'라는 등 발언은 도저히 참을수가 없어 게시글을 모두 내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편에 대한 구설수가 판결이 날때 까지 조금 너그럽게 기다려주시는건 어떨까 생각한다. 그리고 좋지 않은 일이 생겨 여러분들이 불편했을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저 역시 지금 혼란한 상황에 놓여 있기에 진위여부를 확인하고 인정할 부분이 있다면 인정하고 보도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면 대응하겠다. 좋지 않은일로 글을 쓰게 되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이날 유튜버 정배우는 웹예능 '가짜사나이2'에서 교관으로 활약 중인 김준영(로건)님과 정은주의 불법퇴폐업소 의혹을 제기해 논란을 불렀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3 12:44:11 수정시간 : 2020/10/13 14:4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