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오뚜기 라면 아닌 신라면"…함연지, 父에 혼난 일화('볼빨간 라면연구소')
  • 기자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9.30 15:15
오뚜기의 장녀이자 뮤지컬 배우 함연지가 아버지에게 혼났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29일 방송된 MBC '볼빨간 라면연구소'에는 함연지가 출연했다.

이날 함연지는 "어릴 때는 오뚜기 라면만 계속 먹었다. 이후 연극과 뮤지컬을 하면서 타사 라면을 처음으로 먹어봤다. 타사 라면을 안 먹어본 걸 사람들이 많이 신기해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던 중 아버지인 오뚜기 함영준 회장 앞에서 타사 라면을 먹었던 일화를 전했다. 함연지는 "아빠가 예전에 입원을 했는데 다른 회사 라면 맛이 궁금해서 편의점에서 신라면을 사왔다. 병실에 누워계신데 그 앞에서 라면을 끓여 먹었다. 아빠가 엄청 화를 내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30 15:15:23 수정시간 : 2020/09/30 15:1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