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화 남편 윤승호가 아내의 SNS 활동에 불평했다.

28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김미화, 윤승호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윤승호는 "왜 자꾸 사생활을 SNS에 올리나"라며 김미화의 SNS 활동에 불평했다.

그는 "꽃이 예쁜 것을 왜 거기다가 올리느냐는 거다. 프라이버시는 어느정도 지키면서 공적인 이야기만 올리자. 지금은 많이 시정이 된 걸로 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미화는 "요즘은 나이가 들어 많이 줄었다. 예쁜 거 있으면 같이 공유하고, 팬들이 좋아하시니까 팬 서비스 중 하나 아니겠나"라고 답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9 09:26:32 수정시간 : 2020/09/29 09:2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