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이재훈 선행 목격담 화제 "오일장에서 쓰러지신 분 심폐소생술→쿨하게 퇴장"
  • 기자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9.29 08:45
  • 사진=데일리한국 DB
쿨 이재훈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시민을 구하는 선행을 펼친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27일 SNS상에서는 이재훈의 선행을 알리는 한 누리꾼의 제보 글이 올라왔다. 익명의 누리꾼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오늘부터 쿨 이재훈 팬 하기로, (제주도) 오일장에서 쓰러지신 분 심폐소생술하고 케어해서 119에 인계까지 하고 쿨하게 퇴장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지며 화제가 되자 이재훈 소속사 쿨컴퍼니 측은 "이재훈이 쓰러진 시민을 구조한 것이 맞다"면서 "이재훈이 스킨스쿠버 강사이다보니 심폐소생술을 할 줄 안다. 스킨스쿠버 강사는 심폐소생술을 배우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이재훈의 근황에 대해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지만 꾸준히 앨범 작업을 하고 있다. 확실해지면 알리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재훈은 지난 1994년 쿨 1집 '너 이길 원했던 이유'를 통해 데뷔했다. 이후 '애상', '해변의 여인', '슬퍼지려 하기 전에'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9 08:45:35 수정시간 : 2020/09/29 08:4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