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임영웅 인스타그램
임영웅이 귀여운 셀카 사진으로 팬들의 심장을 저격했다.

임영웅은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위에서 찍어야 예쁜 머리라고 했다"라며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임영웅은 카메라를 약간 위로 든 채 셀카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이다.

베이지색의 포근한 상의를 입고 보슬보슬 머리를 한 임영웅은 머리가 마음에 들지 않는 듯 뾰로통한 표정을 짓고 있다. 훈훈한 외모에 뚱한 표정, 카메라를 노려보는 눈빛이 귀여움을 자아낸다.

사진을 접한 임영웅 팬 계정은 "머리고 뭐고 코디 칭찬해. 임영웅 이즈 뭔들 살아있었냐구"라며 행복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임영웅은 현재 TV조선 ‘뽕숭아학당’, ‘사랑의 콜센타’ 등에 출연 중이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9 07:53:13 수정시간 : 2020/09/29 07:5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