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노지훈♥' 이은혜, 육아·경력단절 고충 토로 "사무치게 외로웠던 적도" 눈물('살림남2')
  • 기자신영선 기자 eyore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9.26 07:41
  • 노지훈 이은혜가 화제다. 사진=KBS 캡처
노지훈의 아내 이은혜가 출산 후 느꼈던 감정에 대해 털어놨다.

26일 오전 재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아들 이안 군의 발달 상태 검사에 나선 노지훈 이은혜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은혜는 "저는 원래 모델 일을 하고 있었다. 그 일을 10년간 하다가 임신으로 인해 모든 일을 놓아야 했다. 사실 '아이를 낳고 나면 복귀할 수 있을까, 언제까지 집에 있지'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어 "남편이 밖에서 그렇게 고생하는데 내가 육아로 힘들어하면 안 되지 않나 싶었다. 그런 생각이 절 많이 괴롭혔고 사무치게 외로웠던 적도 있다. 그럼 감정이 쌓이면 다른 곳에서 터지게 되지 않나"라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노지훈은 "너무 독박 육아를 시켰나 싶다. 육아에 대해 더 소통하고 공감해줬다면 아이의 발육 상태도 더 좋지 않았을까, 그런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6 07:41:44 수정시간 : 2020/09/26 07:5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