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엔터테언먼트가 그룹 NCT 2020의 유닛 활동과 관련된 인기 투표 혼란으로 사과했다.

SM은 지난 24일 NCT 공식 SNS를 통해 “NCT 2020 라이브 이벤트 중 진행한 ‘위시(WISH) 2020’ 투표 프로그램으로 인해 혼란을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위시 2020’은 이번 정규 앨범 발매를 기념해 팬들과 함께 만들어 나가는 유닛 콘텐츠 이벤트로 준비했으나 팬 여러분께서 염려하시는 부분을 저희도 충분히 공감하여 관련된 이벤트 플랜을 수정, ‘NCT가 해주었으면 하는 활동 선택하기’ 투표만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브이앱 방송에서 멤버들이 직접 추첨한 24개의 조는 앞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새로운 모습들을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NCT 2020은 지난 23일 첫 번째 23인 단체 생방송 ‘위시 2020’을 진행했고 유닛 투표를 진행해 다득표한 유닛으로 활동하겠다고 예고했지만, 팬들은 NCT 2020 활동 동안 몇 명의 멤버들은 자체제작 콘텐츠에 참여할 수 없다는 점과 팬덤 분열을 우려해 결국 투표는 취소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14:52:14 수정시간 : 2020/09/25 14:5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