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수컴퍼니
배우 권상우가 과거 도박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권상우 소속사 수컴퍼니 측은 21일 "(권상우의 과거 도박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일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는 자신의 유튜브 '연예부장'에서 "신정환이 2005년 사설 도박장에서 현장 검거됐을 당시 한류스타 권상우도 함께 있었다"며 "당시 조직의 비호 하에 권상우는 도망가고 신정환만 잡혀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김씨는 '수다맨'으로 인기를 끌었던 개그맨 강성범의 해외 원정 도박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강성범 역시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6:43:44 수정시간 : 2020/09/21 16:5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