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 이하 MAMA)가 올해는 한국에서 비대면으로 열린다.

21일 엔터테인먼트 & 라이프스타일 컴퍼니 CJ ENM은 오는 12월 6일 한국에서 '2020 MAMA'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CJ ENM이 개최하는 글로벌 음악 시상식 'MAMA'는 1999년 Mnet '영상음악대상'으로 출발해 2009년 'MAMA'로 새롭게 탈바꿈하며 지금의 모습을 갖췄다. CJ의 문화 역량과 기술이 집대성된 글로벌 음악 축제로 매년 혁신적인 무대를 선보였던 'MAMA'가 올해는 최초의 비대면 시상식으로 새롭게 진행된다.

아시아 3개 지역을 순회하는 'MAMA WEEK', 4만 관객 규모의 돔 공연장 개최 등 차별화된 시도에 나섰던 'MAMA'가 최초 비대면으로 치러지는 올해는 과연 어떤 모습으로 베일을 벗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CJ ENM 관계자는 "아시아 최고의 음악 시상식 'MAMA'는 항상 혁신적인 시도 속에 발전을 거듭해왔다. 비대면으로 치르는 올해 역시 새로운 기회라 생각한다"라며 "그동안 쌓아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고의 무대를 준비해 명실상부 최고의 글로벌 음악 축제로 빛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3:03:58 수정시간 : 2020/09/21 13: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