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 매니저가 제시에 대한 오해를 언급했다.

1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가수 제시의 매니저 박찬홍이 출연했다.

이날 박찬홍은 "주변에서 제시를 맡으면 힘들지 않냐고 묻는다. 직접 겪어보니까 힘든 분이 아니라 쉬운 분이다. 사람들이 착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제시는 아침에 일어나 반려견의 밥을 챙겨주는가 하면, 일상적인 모습을 보였다. 또 박찬홍 매니저는 "생각보다 애교가 많다. 사랑한다는 말도 많이 한다"고 부연해 눈길을 끌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0 12:59:02 수정시간 : 2020/09/20 12:5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