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동 JTBC 사옥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17일 JTBC에 따르면 서울 마포구 상암 사옥 창조관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현재 확진자가 근무 중인 층을 포함한 13, 14, 15층 등을 폐쇄하고 건물 전체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또한 JTBC는 확진자의 동선을 파악 중이며, 확진자 동선 파악을 통해 최근 2주 동안 밀접접촉이 의심되는 임직원들에게는 자가격리 조치를 내렸다.

필수 인력을 제외한 근무자들은 재택근무를 권고했다.

한편, 지난 16일 KBS 외주 제작 PD 1명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음향 담당 직원과는 접점이 없어 다른 경로로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날 YTN 외주 PD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아 사옥 일부가 폐쇄되는 등 방역 조치에 들어간 바 있다.

YTN의 대부분의 뉴스 프로그램은 지장 없이 방송됐으나 '돌발영상'과 사이언스TV 일부 프로그램은 결방하거나 대체 편성됐다.

기자소개 신영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4:38:19 수정시간 : 2020/09/17 14:38:19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