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공유 캐스팅, '고요의 바다'서 배두나·이준과 호흡…'제작자 정우성'
  • 기자김현아 기자 kha@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9.08 17:16
  • 넷플릭스
배우 공유가 배두나, 이준과 함께 정우성이 제작자로 나서는 '고요의 바다'에 캐스팅됐다.

8일 넷플릭스는 "배우 정우성이 제작자로 변신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고요의 바다'에 배두나, 공유, 이준이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고요의 바다'는 필수 자원이 고갈돼 황폐해진 미래의 지구를 배경으로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에 의문의 샘플을 회수하러 가는 정예 대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공유는 '고요의 바다'에서 제한된 정보에 의존해 막중한 임무를 이끄는 탐사 대장 한윤재 역을 맡는다. 한윤재는 대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희생도 마다하지 않지만 과거의 사고보다 샘플 회수 임무를 우선시해 송지안 박사와 부딪치게 된다.

우주생물학자 송지안 박사 역은 배두나가 연기한다. 송지안은 달에 버려진 연구기지인 발해기지에서 벌어진 사고의 원인을 밝히기 위해 팀에 합류해 사고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애쓰는 인물이다.

이준은 수석 엔지니어 류태석 대위를 맡는다. 류태석은 국방부 엘리트 출신으로 국방부 안에만 있는 게 답답하다는 이유로 위험한 임무에 자원한 인물이다.

공유, 배두나, 이준 등의 캐스팅으로 화제가 된 '고요의 바다'는 동명의 단편 영화를 연출했던 최항용 감독이 확장된 이야기로 다시 연출을 맡았다. 각본은 영화 '마더'의 박은교 작가가 집필한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08 17:16:53 수정시간 : 2020/09/08 17:16: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